등록일 : 2019-04-10 11:49:14 조회 : 234

[연합뉴스] 인천항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난항…부지 선정 입장차 커 (3/1)



인천항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난항…부지 선정 입장차 커

 

'전국 최대 중고차 수출기지' 위상 지키기 안간힘
 

천 내항에 대기 중인 수출용 차량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국내 중고차 수출물량의 90% 가량을 처리하는 인천항에 전문 중고차 수출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 부지 선정 문제로 난항을 겪고 있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송도유원지 일대에 운영 중인 300여개 중고차 수출업체를 수용할 수 있는 수출단지를 인천항에 조성하는 사업을 놓고 관계기관과 업계 사이에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송도유원지는 도시계획시설(유원지) 장기 미집행 시설로 내년에 일몰제가 적용돼 중고차단지로 사용할 수 없게 된다.

이를 대체할 중고차 수출단지 부지로 그동안 유력하게 거론된 지역은 인천 남항 인근 부지(40만4천㎡)와 내항 4부두(13만7천㎡)다.

항만업계는 군산, 평택 등 다른 항만에 인천의 중고차 수출물량을 빼앗기지 않도록 서둘러 내항 4부두에 수출단지를 만들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인천항만공사가 보유한 내항 4부두는 이미 중고차 및 신차 야적장으로 쓰고 있는 만큼 수출용 중고차를 바로 배에 선적할 수 있고 남항 인근보다 상대적으로 민원 유발이 덜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반면 인천항만공사와 해양수산청은 내항 4부두의 부지 면적이 좁고 보안·보세구역이라 다양한 기능을 유치하는데 제약이 있다며 부지가 넓은 남항 일대에 검사·수리·경매·딜러교육 등을 원스톱으로 처리하는 자동차 물류클러스터를 조성하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

남항 인근에 있는 역무선 부두와 석탄부두는 앞으로 외부로 이전할 예정이어서 자동차 물류클러스터 부지로 논의돼 왔다.

그러나 석탄부두의 이전 시기가 확실하지 않고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에 대한 인근 주민 반발이 심해 지방자체단체와 주민의 이해를 구해야 하는 점이 난제로 꼽힌다.

내항 4부두 역시 장기적으로 항만 재개발을 추진하려는 정부 방침이나 주민 의사와 상충하는 상황이어서 부지를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인천항서 수출 기다리는 차량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항만공사는 지난달 26일 인천해수청, 인천항만물류협회, 인천항발전협의회, 인천항운노동조합 등과 회의를 열었지만 사업 부지를 정하지 못했다.

다만, 지역경제 활성화와 중고차산업의 다른 지역 유출을 막기 위해 수출단지가 조성될 때까지 중고차 수출물량을 기존 항만구역 부지에 최대한 수용하고 협의체를 구성해 논의를 계속하기로 했다.

인천 항만업계를 중심으로 한 지역 경제계와 시민단체는 정부의 중고차 수출단지 신규 조성 정책에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정부의 '군산 중고차 수출복합단지' 추진에 반발하며 "정부가 15년 전부터 자연스럽게 중고차 수출업이 성장한 인천이 아닌 다른 지역에 재정을 투입해 수출단지를 인위적으로 조성하는 것은 반(反)시장적·반분권적 행정"이라고 주장했다.

인천에는 현재 송도유원지 일대에 330개의 중고차 수출업체가 운영 중이며 연간 30만대가량의 중고차를 인천항을 통해 리비아·도미니카공화국·요르단·캄보디아·가나·예멘·칠레 등지로 수출하고 있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인천의 중고차산업 활성화를 위해 시와 관련 업계가 협의체를 구성할 계획"이라며 "자동차클러스터 조성 이전에 송도유원지 일대 중고차 업체들의 이전이 시급하게 필요할 경우 기존 항만시설을 활용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smj@yna.co.kr

 

 

 

 

Prev [인천일보] 백범 피땀 배인 내항, 보존 필요성 대두 (3/1) 2019-04-10 218
Next [서울경제] 인천항 중고차 수출단지 '4부두 VS 남항' 이전 갈등 (3/3) 2019-04-10 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