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일 : 2019-02-01 11:41:05 조회 : 58

[경인일보] 이해우 인천항운노조 위원장, "일방적 내항 재개발 추진땐 생존권 위협행위 규정 대응" (1/24)

[신년 인터뷰]이해우 인천항운노조 위원장,

 "일방적 내항 재개발 추진땐 생존권 위협행위 규정 대응"

 

김주엽 기자

발행일 2019-01-24 제13면

 

 

DSC01214
이해우 인천항운노조 위원장은 "항만 종사자들의 생존권을 지켜나가기 위해 내항재개발 사업에 대한 대응을 강력히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인천항운노동조합 제공
 

친수공간·항만기능 공존 필요 
市 '공론화' 불충분한데 선포 
임기까지 조합원 권익 지킬것



"인천시가 일방적으로 내항 재개발을 추진할 경우 항만 종사자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행위로 규정하고 강력히 대응해 나가겠습니다." 

이해우 인천항운노동조합 위원장은 23일 "인천항운노조는 내항 재개발 문제가 논의되기 시작할 때부터 일관되게 친수 공간과 항만 기능의 공존을 요구했는데, 인천시가 우리(인천항운노조)와의 약속을 깨버렸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인천 내항 재개발은 신년 인천 항만업계의 가장 큰 화두다. 지난 9일 해양수산부와 인천시는 8개 부두로 구성된 인천 내항을 3개 단계로 나눠 개발하겠다는 계획(마스터플랜)을 발표했다.

인천 항만업계와 경제계는 "항만 기능을 축소하는 탁상행정"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 위원장은 "내항 1·8부두는 어쩔 수 없이 (이미) 개방했지만, 나머지 부두는 아직 무역항 기능을 하고 있다"며 "이 때문에 인천항운노조는 내항 재개발 방향을 논의하는 '내항재개발협의회'에서도 물동량이 있을 때까지 (항만 기능이) 친수 공간과 공존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고 했다.

이어 "해수부와 내항 2·6부두 재개발 일정을 (마스터플랜에) 명시할지 논의 중이었는데, 공론화가 불충분한 상태에서 인천시가 2030년까지 재개발을 마무리하겠다고 선포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인천 내항은 사료 부원료와 원당, 자동차 등의 무역항으로 제 역할을 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앞으로 남북 교역의 중심 항만으로 떠오를 수 있다는 게 이 위원장의 생각이다.  

그는 "갑문을 통해서만 입출항할 수 있는 내항은 외항보다 보안에 강점이 있다. 소형 선박도 접안할 수 있어 북한 측이 교역항으로 선호한다"며 "남북 교역이 활성화하면 항만 수요가 늘어날 수 있는데도 인천시는 이를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내항이 폐쇄되면 이곳에서 일하는 800여명의 노동자가 일자리를 잃는다"며 "항만 발전을 저해하는 재개발 정책에 대해서는 절대 찬성할 수 없다"고 했다. 

2007년부터 인천항운노조를 이끌고 있는 이 위원장은 올해 5월 임기를 마치고 퇴임한다. 그는 "재임 기간 인천항 발전과 노사 상생을 위해 헌신해왔다"고 자평했다.  

    
이 위원장은 "2007년 항운노조인력 상용화가 진행됐고, 지난해에는 내항 부두운영사 통합 작업이 이뤄졌다"며 "조합원의 강한 단결력으로 인천항을 둘러싼 이 같은 여러 현안을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남은 기간 조합원 근로조건 개선과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조합원을 지켜나가기 위해 내항 재개발 문제를 확실히 매듭짓고 떠나겠다"고 했다.

/김주엽기자 kjy86@kyeongin.com
 
 
 
Prev [기호일보] 인천항은 시민의 자산이자 유산 (1/24) 2019-02-01 49
Next 다음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