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일 : 2019-01-03 17:00:51 조회 : 163

[기호일보] 군산 중고차 단지 ‘NO’ (1/3)

군산 중고차 단지 ‘NO’ 

    

인천 시민단체와 17개 업·단체 수출 복합단지 계획 ‘맹비난’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2019년 01월 03일 목요일 제7면
                
 
정부의 전북 군산 중고자동차 수출 복합단지 조성계획에 대해 인천지역사회의 반발이 거세다.

인천경실련과 인천항발전협의회 등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와 항만 등 17개 업·단체는 2일 공동성명서를 내고 "전국 중고차 수출물량의 88.3%를 처리하는 인천항의 반(反)시장적·분권적 일방행정에 당황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전형적인 중앙집권적 관료주의 행정은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15년 전부터 자연스레 형성돼 연간 1조 원대의 수출시장을 기반으로 자동차 물류 클러스터 구축 방안을 찾고 있는 상황에서 산업통상자원부가 느닷없이 재정 지원까지 동원한 군산 수출단지 조성계획을 들고 나온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특히 "정부가 인천지역 자동차산업 발전과 직결된 현안을 사전 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발표한 것은 군산까지 소요될 추가 운송비 부담이나 수출물량 분산에 따른 물류체계 왜곡현상은 물론 지역 갈등도 세심하게 고려한 계획인지 의심스러울 따름"이라며 "산업부의 군산 중고차 수출 복합단지 조성계획은 물류 왜곡을 조장시킬 수 있어 재검토돼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연방제 수준의 지방분권을 약속한 현 정부가 국가 균형발전 명분으로 여전히 수도권을 역차별하고 있어 이제 정부는 경제 및 재정분권 등 강력한 지방분권 실현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인천경제살리기범시민대책기구’를 구성하고, 대정부 건의 등을 통해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역차별 없는 인천 만들기 범시민 운동을 지속적으로 펼칠 것이며, 인천 중고차 수출 복합단지 조기 조성도 함께 촉구했다.

인천항만의 한 관계자는 "인천은 중고차 매집이 가능한 수도권 시장을 배후에 두고 있고, 중고차 수출이 가능한 항만과 바이어의 접근성이 용이한 인천국제공항이 인근에 있어 더할 나위 없이 지리적으로 중고차 수출산업의 독점적 위치를 점할 수밖에 없는 최적지"라고 말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Prev [경기일보]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철회를” (1/3) 2019-01-03 153
Next [경인일보] "일방적 발표 반대" 인천 내항 마스터플랜 도마위 (1/15) 2019-01-29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