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일 : 2019-01-03 16:55:00 조회 : 30

[인천일보] 인천항 중고차단지 함께 지킨다 (12/27)

인천항 중고차단지 함께 지킨다
 
 
업계 현안, 경제·시민단체도 머리 맞대
 
인천지역 항만업계와 단체들이 중고차 수출단지를 지키기 위한 활동에 본격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항만업계·단체를 넘어 경제단체와 시민사회도 함께 할 수 있는 지역 현안으로 문제를 풀어 가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인천일보 12월19일자 1·7면> 

㈔인천항발전협의회는 26일 회장단 회의를 열고 이 같이 확정했다. 협의회는 인천항 하역업체·해운업체·선박수리업체·카페리업체·육상운송업체·관련 협회 및 단체 등 120곳이 속한 인천항 최대 단체다. 협의회는 앞으로 중고차 수출단지 유지 및 인천 내 대체부지 이전을 위한 활동을 벌이기로 했다. 특히 인천항을 넘어 대외 활동에 주력하며 힘을 모을 방침이다. 내년 1월 중에는 입장 발표와 함께 '시민협의체'를 만들어 중고차 수출단지 문제를 지역 현안으로 띄울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정부는 '2019년 업무보고'를 통해 전북 군산에 '중고차 수출 복합단지 조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중고차는 인천항을 중심으로 전국 물량의 88%가 수출될 만큼 중요한 화물이다. 특히 중고차 수출단지가 인천에서 이탈할 경우, 물량 연쇄 이탈로 인천항 경제에 심각한 타격이 올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협의회 관계자는 "중고차 단지가 인천에서 빠져나가면 인천 경제의 근간인 인천항이 흔들리게 된다.

반면 산업을 양성화하고 키워간다면 지금보다 세 배 이상의 물량을 수출할 수 있다"라며 "회장단 회의에서 이러한 인식을 공유했으며, 앞으로 인천에 합리적인 중고차 수출단지를 세우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지역 시민단체는 성명을 내고 정부의 중고차 수출단지 정책을 비판했다.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시민 의견 수렴과정 없이 군산행을 일반적으로 발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는 반(反)시장적·반분권적 일방행정의 전형적인 사례로 국가 경쟁력 차원에서 재검토 돼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인천은 중고차 수출이 가능한 항만과 바이어 접근이 용이한 인천국제공항을 두고 있어 관련 산업의 최적지인데, 정부가 지원은 못할망정 쪽박을 깨려 한다"라며 "투명한 산업정책을 펴려면 강력한 지방분권 실현과 수도권 역차별이 동시에 해소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박진영 기자 erhist@incheonilbo.com
Prev [인천일보] "인천항 중고차단지 지키려면 시민 설득부터" (12/24) 2019-01-03 29
Next [인천일보] '정부 중고차 수출단지 정책' 맞서는 인천 경제·시민단체 (1/3) 2019-01-03 41